MVA joins JATA Tourism Expo 2019


Kyoko Okabe, MVA Japan sales manager, promotes the Marianas on Oct. 27, 2019, at the JATA Travel Expo 2019, in Osaka, Japan. (Photos by MVA)



The Marianas Visitors Authority joined representatives of nearly 150 other international countries and regions and a record 1,475 businesses and organizations at the JATA Tourism Expo 2019, Japan’s largest annual travel show, last Oct. 24-27, 2019.


The number of attendees grew 13% from last year to 150,000 visitors over the four-day period.


JATA Tourism Expo 2019 was held at INTEX Osaka and attracted national tourism agencies, airlines, hotels, travel agencies, cruise companies, other tourism professionals and the traveling public. The MVA joined other exhibitors in providing the latest tourism information to visitors and professional members of the travel trade. This year, about 48,000 tourism professionals joined the event on the travel trade day on Oct. 24-25, while an estimated 102,000 consumers joined the third and fourth days of the event.


“With the advent of direct flights between Japan and the Marianas later this month, there was definitely a new sense of excitement at this year’s JATA Tourism Expo,” said MVA marketing manager Thomas Kim. “Our participation in this annual event offered us another opportunity to share with tourism industry representatives and potential visitors the many tourism resources available on Saipan, Tinian, and Rota. We made the most of the opportunity to let Japanese travelers know what the Marianas has to offer them in terms of a memorable vacation with family or friends.”


MVA Japan conducted the presentation on the Marianas and the stage show “Marianas Quiz.” In addition, visitors to the booth had the opportunity to learn coconut frond weaving, banana-printing, and “mwar” (flower head lei)-making and take pictures with 2019 Liberation Day Queen Pernalynn Janet B. Camacho, Marianas-chan, and Pickles the Frog.


The event was organized by the Japan Travel and Tourism Association and Japan Association of Travel Agents.


The JATA Tourism Expo is internationally recognized as one of the largest travel events in the world and presents Japan as a tourism nation to the world, further developing outbound, inbound and domestic travel by bringing together the combined strengths of not only the tourism industry, but all industries in Japan and its local communities. JATA Tourism Expo provides opportunities for travel professionals to exchange travel information and conduct effective business meetings, while inspiring consumers through the power of travel.


JATA Tourism Expo 2019 will be held from Oct. 29-Nov. 1, 2020, in Okinawa. (PR)


마리아나 관광청, JATA 관광 엑스포 2019에 합류하다.


MVA Japan 영업 관리자 인 Kyoko Okabe가 2019년 10월 27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JATA Travel Expo 2019에서 마리아나를 홍보합니다.


Marianas Visitors Authority(마리아나 관광청)는 지난 2019년 10월 24일부터 27일까지 일본 최대의 연례 여행 전시회 인 JATA Tourism Expo 2019에서 약 150 개의 다른 국제 국가 및 지역 대표와 1,475 개 기업 및 조직의 대표자들과 합류했습니다.


참석자 수는 4 일 동안 150,000 명으로 작년보다 13 % 증가했습니다.


JATA Tourism Expo 2019는 INTEX Osaka에서 개최되어 국가 관광 기관, 항공사, 호텔, 여행사, 크루즈 회사, 기타 관광 전문가 및 여행 대중을 끌어 들였습니다. MVA는 방문자와 여행 업계의 전문 회원에게 최신 관광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다른 전시 업체와 협력했습니다. 올해 10월 24일부터 25일까지 여행 무역의 날 행사에는 약 48,000명의 관광 전문가가 참여했으며, 행사 3일과 4일째에는 약 102,000명의 소비자가 참여했습니다.


MVA 마케팅 매니저 인 Thomas Kim은 "이번 달 말 일본과 마리아나 간 직항편이 등장하면서 올해 JATA 관광 엑스포에서 새로운 흥분을 느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연례 행사에 참여한 덕분에 사이판, 티니안, 로타에서 이용할 있는 많은 관광 자원을 관광 업계 대표 및 잠재적 인 방문객과 공유 할 있는 또 다른 기회가 되었습니다. 우리는 일본인 여행자에게 마리아나가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기억에 남는 휴가를 제공 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줄 수 있는 기회를 최대한 활용했습니다.”


MVA Japan은 Marianas와 무대 쇼 "Marianas Quiz"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습니다. 또한 부스를 찾은 방문객들은 코코넛 상체 짜기, 바나나 프린팅, "mwar"(꽃 머리 레이) 제작을 배우고 2019 년 광복절 여왕 Pernalynn Janet B. Camacho, Marianas-chan, 그리고 개구리 피클.

이 행사는 일본 여행 관광 협회와 일본 여행사 협회가 주관했습니다.


JATA 관광 박람회는 세계에서 가장 큰 여행 이벤트 중 하나로 국제적으로 인정 받고 있으며, 일본을 세계에 관광 국가로 제시하고 관광 산업뿐만 아니라 국내 여행의 강점을 결합하여 해외 여행, 국내 여행을 더욱 발전시킵니다. 일본과 그 지역 사회의 모든 산업. JATA 관광 박람회는 여행 전문가에게 여행 정보를 교환하고 효과적인 비즈니스 회의를 진행할 수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여행의 힘을 통해 소비자에게 영감을 줍니다.

[작성자 : 박주언 기자 ]